FILA

FILA IN MILAN FASHION WEEK 19SS




ICONIC REPLICA 

FILA IN MILAN FASHION WEEK 19SS


1911년 이탈리아 비엘라에서 시작되어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긴 여정을 이어온 휠라(FILA)
브랜드 탄생지인 이탈리아에 특별한 
닻을 내리며스포츠 패션 역사상 새로운 전기를 알렸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는 
지난 23일 세계 최대 규모의 패션 행사인
밀라노 
2019 S/S 패션 위크(MFW)에서 첫 런웨이를 선보였다

 

휠라 패션쇼가 열린 23일 현장에는 윤윤수 휠라 그룹 회장과 윤근창 휠라코리아 대표,
존 엡스타인 휠라 USA 사장딩시종 중국 안타그룹 회장을 비롯한 휠라 글로벌 관계자가 참석했다
김수민, 이윤지, 임경민, 송수현, 김계령, 박채원, 서예진 등
2018 미스코리아도 자리에 함께해 휠라의 패션 위크 데뷔를 축하했다

이번 휠라 쇼는 두 가지 테마 아래 전개됐다.
우선, 
`아이코닉 레플리카(Iconic Replica)`라는 주제로
스타디움 재킷
, 니트 집탑(zip-top), 폴로 티셔츠, 우븐 쇼츠 등을 선보였다.
한 세기 동안 쌓아온 브랜드 헤리티지와 기존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얻어,
휠라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아이템들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이어 글로벌 핫 트렌드로 부상한 휠라의 
의류, 신발, 액세서리 등에
밀라노 감각을 물들여 구성한 아이템들도 등장했다
.

이른바, '씨 나우 바이 나우 (See Now Buy Now)' 라는 직설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한 테마 아래 공개됐다.
의류의 경우 다채로운 컬러와 밀라노 타이포 모티브, 반전된 F로고 등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슈즈는 크리스털 스톤으로 장식한 슬라이드 슬리퍼, 오리지널 테니스 슈즈, 천연 가죽으로
소재 퀄리티를 극대화한 로고 슬라이드 슬리퍼 등을 등장시켜 눈길을 끌었다. 

한편, 휠라는 패션위크 기간 밀라노 라 트리엔날레 박물관에서 '휠라 전시회'도 운영하였는데,
'Tutti in Fila - A Retrospective with Eye To The Future(휠라의 모든 것 - 미래의 눈으로 본 회고전)' 전시는
실제 이탈리아 비엘라에 위치한 휠라 뮤지엄을 옮겨온 듯한 모습으로 구현돼
관람객과 현지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휠라 그룹 윤윤수 회장은 "휠라의 본고장이면서 세계 패션의 중심지인 이탈리아에서 밀라노 패션위크를 통해
휠라의 과거부터 미래까지 브랜드 비전과 도전적 행보를  세계에 소개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이번 패션위크 참가가 향후 휠라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 수 있게 되도록 한 단계 더 발전한 모습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과 만나기 위해 혁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ICONIC REPLICA 

FILA IN MILAN FASHION WEEK 19SS


1911년 이탈리아 비엘라에서 시작되어 1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긴 여정을 이어온 휠라(FILA)가 브랜드 탄생지인 이탈리아에 특별한 닻을 내리며스포츠 패션 역사상 새로운 전기를 알렸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는 지난 23일 세계 최대 규모의 패션 행사인 밀라노 2019 S/S 패션 위크(MFW)에서 첫 런웨이를 선보였다

 

휠라 패션쇼가 열린 23일 현장에는 윤윤수 휠라 그룹 회장과 윤근창 휠라코리아 대표존 엡스타인 휠라 USA 사장딩시종 중국 안타그룹 회장을 비롯한 휠라 글로벌 관계자가 참석했다
김수민, 이윤지, 임경민, 송수현, 김계령, 박채원, 서예진 등 2018 미스코리아도 자리에 함께해 휠라의 패션 위크 데뷔를 축하했다

이번 휠라 쇼는 두 가지 테마 아래 전개됐다. 우선, `아이코닉 레플리카(Iconic Replica)`라는 주제로 스타디움 재킷, 니트 집탑(zip-top), 폴로 티셔츠, 우븐 쇼츠 등을 선보였다. 한 세기 동안 쌓아온 브랜드 헤리티지와 기존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얻어, 휠라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아이템들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이어 글로벌 핫 트렌드로 부상한 휠라의 의류, 신발, 액세서리 등에 밀라노 감각을 물들여 구성한 아이템들도 등장했다. 이른바, '씨 나우 바이 나우 (See Now Buy Now)' 라는 직설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한 테마 아래 공개됐다. 의류의 경우 다채로운 컬러와 밀라노 타이포 모티브, 반전된 F로고 등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슈즈는 크리스털 스톤으로 장식한 슬라이드 슬리퍼, 오리지널 테니스 슈즈, 천연 가죽으로 소재 퀄리티를 극대화한 로고 슬라이드 슬리퍼 등을 등장시켜 눈길을 끌었다. 

한편, 휠라는 패션위크 기간 밀라노 라 트리엔날레 박물관에서 '휠라 전시회'도 운영하였는데, 'Tutti in Fila - A Retrospective with Eye To The Future(휠라의 모든 것 - 미래의 눈으로 본 회고전)' 전시는 실제 이탈리아 비엘라에 위치한 휠라 뮤지엄을 옮겨온 듯한 모습으로 구현돼 관람객과 현지 관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휠라 그룹 윤윤수 회장은 "휠라의 본고장이면서 세계 패션의 중심지인 이탈리아에서 밀라노 패션위크를 통해 휠라의 과거부터 미래까지 브랜드 비전과 도전적 행보를  세계에 소개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이번 패션위크 참가가 향후 휠라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 수 있게 되도록 한 단계 더 발전한 모습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과 만나기 위해 혁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고자 한다"고 전했다. 







BACK